All in architect

우리 안의 틀을 깨는 창의성

단언컨대 질문을 던지기 시작한다면, 우리 안에 있는 무수한 고정관념들은 차례차례 무너질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질문과 답을 통해 고정관념을 깨고 새로운 답안을 내는 것이 결국 창의성이 아닐까. 고정관념을 부수는 것, 그러니까 우리 안의 틀을 깨는 것.

 

칭찬받고 싶은 건축가들

푸하하하 프렌즈의 건축 철학은 아주 단순했다. 별로라고 생각하는 것을 하지 않는 것. 본질이 무엇인지부터 고민하는 것. 아주 작은 부분부터 전체까지 있어 보이려고 꾸며대지 않을 것.